김종인 "탄핵 반성 미흡…사과 없이 미래 얘기할 수 없다"

"국민의 뜻 받들어야…사과 시기나 형식은 미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당 차원의 사과와 반성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국민통합위원회 발족 브리핑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생각은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서 당 차원의 진솔한 반성에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날 총선 백서 초안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탄핵과 관련한 사과의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탄핵에 대한)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한다, 과거에 대한 분명한 사과나 이같은 마음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미래를 얘기할 수 없다는 원론적인 취지"라고 설명했다.

사과의 시기나 형식에 대해서는 "아직 모른다"며 "언젠가 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총선백서 특별위원회는 백서에서 총선 패인 중 하나로 '탄핵에 대한 명확한 입장 부족'을 꼽았다.

특위는 "탄핵 이후 여러 갈래로 흩어졌던 보수 정치세력이 총선을 앞두고 하나로 뭉쳤지만 선거 결과는 기대했던 수준에 훨씬 못 미쳤다. 몸집만 불렸지 변화와 혁신을 하지 못했다"며 "지지층 결집에는 성공했지만 중도가 민주당을 택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도층에서 보수의 정치적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인물에 대한 호감도가 떨어졌다는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여파로 보수진영에 대한 호감도 자체가 떨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탄핵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고 산을 넘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