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미·큰일도 리얼" 진구→최시원 '요트원정대', 눈물겨운 태평양 항해기(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슈퍼주니어 최시원(왼쪽부터), 송호준 작가, 김승진 선장, 배우 진구, 가수 장기하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every1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2020.8.1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네 남자의 리얼한 태평양 항해기가 시작된다. 진구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 좀처럼 공통점이 느껴지지 않는 네 남자들이 요트를 타고 대자연을 향해 간다. '요트원정대'가 보여줄 낭만과 힐링의 항해가 기대된다.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는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승진 선장을 비롯해 진구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 등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광활한 태평양과 대자연을 배경으로 리얼한 항해기를 펼친다.

'요트원정대'는 지금껏 어떤 예능에서도 볼 수 없었던 '진짜 도전'을 관전 포인트로 내세운다. 대자연이라는 연출될 수 없는 예측불가의 리얼한 상황에서 '요트원정대' 크루들의 도전 과정이 생생하게 담길 예정이다. 날것 그대로의 생존기는 영화보다 영화 같은 스토리를 예고한다.

또한 김승진 선장을 필두로, 각기 다른 네 명의 남자가 보여주는 케미스트리도 관전 포인트다. 진구는 든든한 리더의 모습을, 최시원은 극한 상황에서도 자기관리 끝판왕의 모습을 보여준다. 장기하는 무한 탐구력을, 송호준은 4차원 공대형 매력을 각각 보여준다고 한다.

슈퍼주니어 최시원(왼쪽부터), 송호준 작가, 김승진 선장, 배우 진구, 가수 장기하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every1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2020.8.1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먼저 네 사람은 힘들었던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진구는 "개인적으로 힘들었던 건 멀미였다"며 "매일매일 파도의 높이가 달라서 내일은 또 다른 멀미가 오고 모레도 또 다른 멀미가 오더라. 흔들림 때문에 일상생활을 못했다. 그게 가장 힘들지 않았나 한다"고 고백했다.

최시원은 "다른 형들도 마찬가지라 생각하는데 잠자리가 가장 불편했던 게 아닐까 한다. 눅눅하고 젖은 상태에서 자는 게 처음엔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장기하는 "제일 힘든 건 24시간 내내 딛고 있는 땅이 가만히 있던 적이 없다는 게 힘들었던 것 같다. 지금은 땅이 안 움직이는 게 감사하더라"며 "상상만 했을 땐 어떤 느낌인지 알 수 없는데 너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반면 송호준은 "대부분의 생활을 다 즐겼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큰일을 화장실 안에서 보기가 힘들어서 바깥에서 봐야 했는데 그게 힘들기도 하고 지금 생각하면 큰 추억으로 남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저만한 게 아니다"라는 말을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장기하는 "저희가 다같이 바다를 향해 시원하게 해결을 했다"는 말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진구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every1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2020.8.1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들의 출연 이유도 들을 수 있었다. 진구는 "김승진 선장에 충격을 받았다. 상상 이상의 충격을 받았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제가 살았던 삶과 전혀 다른 삶을 사셨던 분"이라며 "제가 배울 게 많을 거라 생각했고 감히 해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진구는 "코로나19로 힘든 분들이 많으실 거라 생각된다. 위로의 말씀 전해드리고 싶고 방송 나가면 조금 더 유쾌한 웃음과 힘을 얻으셨으면 좋겠다. (너무 힘들어서) 바다를 다시 가지 않을 것 처럼 말했지만 사실은 농담이고 바다를 많이 사랑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every1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2020.8.1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최시원은 아이돌로서 비주얼 관리가 안 된 모습을 공개하는 점에 있어 부담감은 없었다고 했다. 그는 "짧게 말씀드리면 전혀 그런 건 없었다"며 "오히려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더 긍정적으로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막내 역할에 대해서는 "워낙 형들도 잘 챙겨주셔서 좋았던 기억 밖에 없다"고 전했다.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도 공감하시는 부분일 것 같다. 어디에서도 만나기 어려운 조합이다. 꼭 한번 작업해보고 싶었던 분들이 계셔서 흔쾌히 빨리 결정했다"고 털어놨다.

가수 장기하가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every1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2020.8.1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장기하는 모험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스타 중 한 명으로 언급됐다. 이에 장기하는 "저도 제가 평소 모험을 즐기는 줄 알았다"며 "그런데 이번에 요트원정대를 다녀오니까 여태까지 난 모험을 안 해본 거였구나 했다. 모험을 좋아하는 것 같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모험을 아주 좋아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씀드렸지만 성향이 안 해본 경험을 해보고 싶어하는 것도 있다. 이제까지 여행에서 대자연이 중심된 여행은 한번도 실망시킨 적이 없었다"며 "웬만해선 해보기 어려운 경험이고 반드시 가봐야겠다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도 밝혔다.

특히 장기하는 '요트원정대' 출연 이후 변화된 점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저는 확실히 다녀와서 부지런해졌다"며 "처음 혼자 살기 시작할 때는 요리를 많이 해먹다가 점점 귀찮아지면서 안 해먹었는데 일상으로 돌아오니 요리하는 것이 하나도 안 귀찮더라. 설거지도, 레몬즙 짜는 것도 안 귀찮더라. 눈물이 날 정도로 아무 것도 안 귀찮았다"며 "땅이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만으로도 좋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진구도 "원래 소중하게 생각했던 것들에 대해 더 큰 소중함을 얻어간 여정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고, 최시원도 "감사함에 대해서 많이 배우게 됐다"면서도 "정말 좋은 기회, 새로운 도전을 마주했을 때는 조금 더 신중한 선택을 하자는 것을 배우게 됐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송호준은 "두 가지를 얻었다. 하나는 같이 다녀온 멤버"라며 "또 제작진에게 고맙다. 엄청난 경험을 했다고 생각했다. 서로 껴안고 울고 별의 별 일이 다 있었다"고 회상했다.

김승진 선장이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 every1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이다. 2020.8.1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김승진 선장은 가장 적응이 빠른 멤버로 장기하를 꼽았다. 그는 "다들 적응이 늦지는 않았는데, 가장 빨랐던 친구들이 장기하였다. 생각보다 빠르더라"며 "장기하는 살짝 멀미 후 바로 적응했고 송호준은 많이 배를 타봐서 그런지 적응을 잘했는데, 진구는 멀미 때문에 조금 시간이 걸리긴 했지만 적응이 됐다. 최시원은 막내니까 열심히 하면서 적응을 했다. 각자 다른 적응 속도를 방송에서 즐길 수 있는 묘미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요트원정대' PD는 캐스팅에 대해 "이전부터 서칭 작업이 있었고, 누가 가장 모험적일까 했을때 진구, 장기하라고 캐치를 해서 섭외를 했다"며 "최시원씨는 SM 엔터테인먼트 분들을 통해서 모험과 도전을 하시길 원한다 들었다. 시원씨도 기획안을 건넸을 때 흔쾌히 받을 거라 예상했다. 그렇게 합류했고 송호준은 다른 매체들 통해 알고 계신데, 일반 연예인들의 성향을 갖고 있지 않아서 나머지 분들과 잘 어울릴 수 있을까 고민했지만 연령대 비슷해서 잘 어우러지지 않을까 해서 캐스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기하는 "이번 촬영을 하는 동안에는 정말 새롭게 해보는 경험이 많았다. 카메라가 있는지 없는지 잊은 순간도 많았다. 리얼리티라는 다른 프로그램이 많이 있지만 이 프로그램을 보시면 진짜 리얼한 표정을 보실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며 "'연예인' 이런 게 아니라 사람들이 새로운 경험을 하는 걸 보고싶으신 분들은 재밌게 보실 것 같다"고 전했다. 최시원도 "바다라는 것 안에 저희의 모습과 꿈과 도전이 스며든 리얼 예능이기 때문에 많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 많은 시청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요트원정대'는 오는 17일 오후 8시30분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