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류화영 "결혼해서 '아내의 맛' 출연하고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믹한 연기부터 걸크러시 역할까지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류화영이 최근 bnt와 화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image
©bnt

화보 인터뷰를 통해 류화영은 "그림도 그리고 전시회도 열면서 자기 발전에 시간을 많이 쏟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녀는 쌍둥이 자매 류효영 또한 배우로 활동하며 같은 길을 걷고 있는 것에 대해 "난 조언을 듣고 싶어 하는 편인데 언니는 아니다. 연기에 대한 생각이 다르다. 친구처럼 지내지만 각자의 시간을 가지며 연기 공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image
©bnt

류화영은 "아이돌 활동의 장점은 생생한 현장감이고 화려한 매력이 있었다. 배우는 그런 건 없지만 감동하는 느낌이 있다"며 "아이돌 경험이 배우 활동을 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된다. 카메라에 대한 공포가 없어 동료 배우들이 부러워한다"고 밝혔다.


가장 기억에 남는 역할로 JTBC '청춘시대' 강이나 역을 꼽은 그녀는 "나와 가장 비슷한 역할이다. 연기하지 않고 그냥 대사만 외웠다. 온전히 나였기 때문에"라고 전했다.

image
©bnt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에 대해 묻자 "공포물이다. 영화 '도어락', '숨바꼭질' 같은 작품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류화영은 다이어트에 대해 "여자들의 숙명이다. 식단은 하루 한 끼 먹고 싶은 음식을 먹는다"고 전했다. 잡티 없이 깨끗한 피부를 자랑하는 그녀에게 비법을 물었더니 "아빠 피부를 닮았다. 아빠에게 효도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류화영은 또 "집에만 있는다. 영화 보거나 친구들과 집에서 시간을 보낸다"고 일상을 공개했다.

image
©bnt

특히 친한 동료로 성종, 배우 이유리를 꼽은 그녀는 "성종이와는 10년지기 친구다. 힘들 때나 기쁠 때나 항상 함께하는 친구다. 이유리 언니는 내 인생 롤모델이다. 정말 단단한 사람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언니의 결혼 생활을 보면 나도 얼른 결혼을 하고 싶단 생각이 든다. 인정하는 잉꼬부부다"라고 덧붙였다.

image
©bnt

류화영은 "결혼해서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고 싶다. 부부 사이를 더 끈끈하게 해주는 좋은 프로그램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상형에 대해선 "아빠 같은 남자다. 잘못을 지적해주면서도 사랑으로 안아주는 사람이 좋다"고 전했다.

image
©bnt

슬럼프가 찾아온 적이 있는지 묻자 "안 좋은 사건들을 겪으면 슬럼프가 계속 온다. 잘못한 게 없지만 실시간 검색 1위를 할 때 슬럼프가 찾아온다"고 답했다.

image
©bnt

류화영은 "진실한 배우가 되고 싶다. 그리고 배우이기 전에 가볍지 않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image
©bnt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감사하게 시나리오도 많이 들어오고 있다. 뭐든 급하고 싶진 않고 천천히 연기하고 싶다"고 했다.

image
©bnt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