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철 서울고검장 "새 시대 걸맞은 검찰의 존재 이유 찾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상철 신임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51·사법연수원 23기)이 취임사를 전했다. /사진=뉴스1
조상철 신임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51·사법연수원 23기)이 취임사를 전했다. /사진=뉴스1
조상철 신임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51·사법연수원 23기)이 취임사를 전했다.

조 고검장은 지난 11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헌법가치 수호와 공정한 법집행, 인권보호와 적법절차 준수라는 기본을 늘 되새기고 그 본질에 충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형사절차의 급격한 변화 등으로 많은 검찰 구성원들이 당혹해 하고 있고 앞으로 닥칠 혼란에 대해서도 걱정을 하고 있다"며 “힘들고 어려운 때일수록 원칙과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원칙에 따른 공정한 처리와 법집행의 일관성을 강조했다.

조 고검장은 "개혁이란 것은 단순한 변화를 뜻하는 것이 아니다. 원칙과 기본으로 돌아가고 그 원칙과 기본이 흔들리지 않도록 견지할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라며 "사건의 신속하고 정확한 처리에 최선을 다하고 정의와 인권 수호라는 검찰 본래의 존재 가치와 함께 새 시대에 걸맞은 검찰의 존재 이유도 찾아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본에 충실하고 공정한 법집행을 하려면 우선 충분한 역량이 뒷받침되어야 하고 이를 위해 각자 자신의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같은 질병도 어떠한 의사를 만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듯 우리 검찰 업무도 마찬가지"라며 "제대로 역량을 갖춘 검찰인이라면 핵심을 간파하고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조 고검장은 법무·검찰의 핵심 보직을 모두 거친 인물로 평가받는다. 대검찰청 검찰연구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1부장, 법무부 대변인, 대검찰청 공안기획관을 지냈다. 대전지검 검사장과 서울서부지검 검사장에 이어 1월 수원고검장으로 임명됐다.
 

이원창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