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형 받은 손혜원 “검찰의 일방적 주장만 인정한 판결”

SNS에 1심 소회…“항소심에서 진실 밝혀나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혜원 전 의원이 12일 오후 1심 판결을 마친 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을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손혜원 전 의원이 12일 오후 1심 판결을 마친 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을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손혜원 전 국회의원(65)이 “검찰의 일방적 주장을 받아들인 유죄 판결을 납득할 수 없다”고 12일 밝혔다.

손 전 의원은 1심 결과가 발표된 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같은 의견을 냈다.

또 “항소심 등 아직 진실을 밝힐 사법적 절차가 남아있다”며 “변호인과 상의해 진실을 밝히기 위해 필요한 일들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이어 “실제적 진실을 알리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며 의지를 피력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박찬우 판사)은 이날 손 전 의원에 부패방지법 위반,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을 적용해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 손 전 의원은 법정 구속은 되지 않았다.

검찰은 손 전 의원이 지난 2017년 6월부터 올해 1월까지 전남 목포시 도시재생사업구역에 포함된 14억213만원 상당의 부동산(토지 26필지·건물 21채)을 남편이 대표로 있는 재단법인과 회사 및 지인을 통해 매입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또 이 과정에서 일반에 공개되지 않은 정보를 목포시청 관계자에게 받은 것으로 봤다. 손 전 의원은 관련 혐의로 지난해 6월 불구속 기소됐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