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제약-네오진팜, 간섬유화 유전자치료제 공동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연제약은 네오진팜과 간 섬유화 및 간경변증을 예방·치료하는 Anti-F1 유전자 치료제의 공동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사진=이연제약
이연제약은 네오진팜과 간 섬유화 및 간경변증을 예방·치료하는 Anti-F1 유전자 치료제의 공동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향후 양사는 Anti-F1 유전자 치료제의 비임상·임상 시료 생산 및 공정 개발을 비롯해 임상 신청을 추진한다. 이르면 2021년 하반기 임상시험을 신청할 계획이다. 추후 임상이 완료되면 이연제약 충주공장에서 원료 및 완제품 생산이 이뤄진다.

더불어 공동개발 범위를 폐 섬유화, 신장 섬유화 등 섬유증 관련 질환으로도 확장해 향후 지속적인 사업 협력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네오진팜은 2019년 설립된 유전자 치료제 개발 전문 벤처다. 김효수 서울대병원 교수가 서울대병원 심혈관연구단의 다수 특허 유전자를 치료제로 상용화하기 위해 설립했다.

네오진팜은 간 섬유화를 억제하는 항 섬유화 유전자 TIF1을 이용해 간경변증을 예방·치료하는 Anti-F1 유전자 치료제를 개발한다. 간경변증은 간 손상으로 간-성상세포들이 사멸돼 딱딱한 섬유화 조직으로 바뀌면서 장기의 기능이 소실되는 난치병이다.

유용환 이연제약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치료제가 없는 간경변증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위해 Anti-F1 유전자 치료제의 개발과 충주공장에서의 상용화가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수 네오진팜 대표는 “Anti-F1 유전자 치료제는 간 손상에 의한 간 섬유화 환경에서만 발현되고 간-성상세포에만 선택적으로 유전자가 전달돼 안전하고 효율적이라는 특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