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는 행운, KIA 브룩스에게는 불운…희비 엇갈린 2회말

LG 집중타로 대거 5득점, 승기 가져와 잘 던진 브룩스, 미묘한 타구·아쉬운 수비 겹쳐 흔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LG트윈스의 경기 2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1타점 적시타를 날린 LG 김민성이 기뻐하고 있다. 2020.8.1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LG 트윈스에는 행운이, KIA 타이거즈 선발투수 애런 브룩스에게는 불운으로 가득했던 2회말이었다. 이때 일찌감치 양팀의 희비도 갈라졌다.

LG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와 경기를 8-0 완승으로 장식했다. 이로써 3연패를 끊어낸 LG는 KIA의 추격을 뿌리치고 4위 수성에 성공했다.

승부는 2회말 LG 쪽으로 기울었다. LG 타선이 5안타 1볼넷을 묶어 대거 5점을 뽑는 빅이닝을 만들며 승기를 가져온 것. 반면 와르르 무너진 KIA는 이후 흐름을 되돌리지 못했다.

LG 타선의 집중력이 빛났다. 선두타자 김현수의 좌익선상 2루타를 시작으로 무려 5안타가 쏟아졌다. 전날 4삼진 굴욕을 겪은 로베르토 라모스는 선구안을 살려 볼넷 출루로 기회를 연결했고 정주현은 재빠른 도루로 찬스를 살리는 역할을 맡았다.

행운도 따랐다. 김현수의 2루타는 라인을 묘하게 살짝 걸치며 좌익수 왼쪽 깊숙이 흘렀다. KIA 내야수들이 다소 우측에 치우진 수비를 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타구가 안타로 이어지자 KIA 투수 브룩스도 당황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계속된 1사 1,2루 상황에서는 KIA 내야진의 실책성 플레이가 나왔다. 김민성이 날린 유격수 쪽 강습타구를 KIA 유격수 박찬호가 포구에 실패했다. 이때 볼이 박찬호의 발에 맞고 외야까지 굴러갔고 2루 주자는 득점, 1루 주자는 3루, 타자 주자는 2루까지 도달했다.

분위기를 탄 LG는 이후 안타를 집중하며 대거 5득점, 승기를 잡았다.

반대로 KIA 브룩스는 운이 따르지 않았다. 경기 전까지 LG전 1승 평균자책점 1.93으로 호투했고 이날 역시 1회를 삼자범퇴로 가뿐하게 출발했다. 3회말과 4회말, 5회말 모두 삼자범퇴였고 6회말도 안타를 내줬지만 금세 병살타로 처리했다.

그러나 2회말이 문제였다. 선두타자 김현수에게 맞은 타구가 절묘하게 안타로 연결되는 불운은 물론, 내야수의 수비실책까지 겹치자 브룩스는 크게 흔들리기 시작했다. 결국 5점이나 내주며 패전의 쓴 맛을 봐야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