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닭강정집 솔루션 합격점 줬다…"잘하는 집 될 수 있어"(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골목식당' 닭강정집이 백종원으로부터 합격점을 받았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서울 도봉구 창동 골목의 닭강정집 솔루션을 진행했다.

앞서 닭강정집을 찾아 문제점을 지적했던 백종원은 두 청년 사장에게 "밑간이 안 되니까 닭고기 냄새가 나는 걸 못 느꼈냐. 간이 됐다고 착각하는데 그건 튀김옷의 간이다"고 설명했다. 또 "반죽을 미리 많이 해두지 마라. 하자마자 튀기는 거하고 오후 늦게 튀기는 게 바삭함이 달라진다. 귀찮아도 판매량이 늘기 전까지 대용량 반죽은 금지"라고 덧붙였다.

청년 사장들은 백종원이 내준 숙제를 무사히 해결했다. 백종원이 보여준대로 물엿과 설탕을 과감하게 넣어 마늘간장 소스를 완성했다. 밑간도 살짝 짠맛이 있었지만 잘 잡아냈다.

백종원은 두 청년과의 첫 만남부터 입담에 무장 해제됐지만, 이날만큼은 그러지 않겠다고 다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백종원은 자꾸 다리가 벌어지자 "끈 없냐, 끈? 묶어놓게"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어 "말시키지 마라"라며 청년 사장들의 달콤한 틈새 멘트를 막으려 했다.

청년 사장들은 백종원의 꿀팁대로 수분이 생기지 않도록 반죽을 따로 준비해뒀다. 청년 사장은 닭을 두 번째로 튀길 때 온도를 훨씬 높였다고 말했다. 자신의 영상을 보고 배웠다는 말에 백종원은 "습득력이 좋네"라더니 "자꾸 왜 칭찬을 하고 앉아있지?"라고 해 웃음을 샀다. 이 가운데 백종원은 다리가 아닌 팔이 오픈돼 폭소를 유발했다. 지켜보던 정인선은 "원래 사람이 매력 발산할 때 팔을 든다고 하지 않냐"며 배꼽을 잡고 웃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 뉴스1

백종원은 새로운 레시피로 완성된 마늘간장 닭강정을 시식했다. 그는 "닭 냄새가 안 난다. 짠맛 조금만 줄이면 되겠다. 10% 정도"라고 지적했다. 일단 합격점을 받은 두 청년 사장들은 뿌듯해 했다. 백종원은 "소스가 확실히 좋아졌네"라며 호평하기도.

이어 "마늘간장 맛을 대표 메뉴로 할 거면 마늘을 직접 구매해서 갈아서 그때 그때 써라"라고 조언했다. 더불어 "이건 식히고 싶다. 식혀서 판매하는 게 또 다른 매력일 수도 있다. 포장해서 갈 때 뜨거우면 습기가 찬다. 바로 드실 분들은 뜨겁게, 멀리 가면 열을 식혀서 주자. 닭강정 식힐 공간도 만들어라"라고 꿀팁도 줬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닭강정 사이즈는 왜 이렇게 크게 했냐"고 물었다. 청년 사장들은 예전부터 크기에 대한 이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계속 작은 걸 골라서 먹었다. 어떤 건 크기가 좀 과하다. 순살 치킨처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청년 사장들이 솔루션 일주일만에 감을 잡았다며 "빠른 시일 내에 닭강정 잘하는 집 될 수 있다"고 격려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