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9억원짜리 저택 지하실 가보니…30년 된 시신 나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프랑스 파리 소재 489억원에 경매된 저택에서 30년 된 시신이 발견됐다. <출처=다니엘포닷컴>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프랑스 파리에 있는 3510만 유로(489억원)짜리 저택 지하에서 30년 묵은 시신이 발견돼 현지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1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과거 시인 프랑수아 코페 등이 거주했던 이 저택은 18세기 중반부터 비어 있다가 지난 1월에 한 사업가에게 팔렸다.

하지만 리모델링 작업 중이던 지난 2월26일, 지하실에서 오래된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시신은 뼈가 부러져 있었고 칼에 찔린 흔적도 남아있었다.

당국이 저택에서 발견된 서류를 조사한 결과 이 시신의 정체는 장 피에르 르노라는 남성이며 사망한 지는 30년이 됐다는 결론이 났다.

다만 피해자가 저택 내부에서 피습을 당했는지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저택 경매를 담당한 브루노 피카르 변호사는 "아무도 저택 지하실을 방문하지 않아 시신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5:32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5:32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5:32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5:32 09/21
  • 금 : 43.02상승 1.3515:32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