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할 준비 됐다"…손잡은 바이든·해리스, 첫 합동행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전 부통령(왼쪽)과 카멀리 해리스 상원의원.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의 대통령·부통령 후보로 나서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12일(현지시간) 첫 합동 캠페인에 나섰다.

CNN에 따르면 현재 바이든 전 부통령과 해리스 의원은 델라웨어주 일밍턴 소재 듀퐁 고등학교에서 처음으로 합동 연설을 하고 있다.

해리스 의원은 자메이카계 아버지와 인도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흑인 여성으로, 전날 바이든 전 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지명됐다.

앞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해리스 의원과의 화상 채팅 장면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일할 준비가 됐냐"고 물었고, 해리스 의원은 "나는 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