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남희석 태도 논란' 지적에 무슨 말 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김구라가 남희석의 공개저격에 간접적으로 해명했다. /사진=뉴스1

방송인 김구라가 남희석의 공개저격에 간접적으로 해명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박진영과 선미 그리고 김형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스페셜 MC로 함께한 데프콘은 김구라에게 “등 돌리지 마라. 오해 받는다”라고 농담했고 김구라는 “모니터를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본격적인 토크가 시작됐고 박진영의 자서전 언급이 길어지자 김구라는 “본인의 영적인 체험을 쓴 책이냐”라고 물었다. 이 때문에 박진영의 자서전을 읽지 않은 것이 들통 났고 멘트에 제동이 걸리자 김구라는 “이렇게 지루할 내가 개입하는 것”이라며 “(일부러) 남의 얘기를 끊는 게 아니다. 들으면 분위기가 다운된다. 나도 어쩔 수 없이 개입하는 것”이라고 외쳤다.

김구라의 해명에 이어 김형석과 박진영도 ‘김구라 감싸기’에 나섰다. 김구라가 김형석에게 “오늘 유난히 좀 다운된 게 요즘 (보이그룹 준비 때문에) 예민해서 그런 거냐”고 묻자 김형석은 웃으며 인정했다. 그러면서 “김구라를 정말 좋아한다. 나는 나서서 이야기를 잘 못하는 성격인데 김구라는 나를 건드려서 이야기하게 해준다. 김구라 덕분에 연예대상 신인상도 받았다”고 고마워했다.

박진영은 “김구라가 센 이야기할 때 그 사람을 보면서 하는 모습을 못 봤다. 보라색 쿠션이나 팔을 보면서 이야기한다. 그건 마음 약한 사람들이 하는 행동”이라고 옹호했다. 데프콘은 “(김구라가) 이렇게 앉으니까 오해가 생기나봐”라고 거들었다. 이에 김국진이 “진짜 마음이 약하면 그런 이야기도 안 한다”라고 팩트 폭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남희석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 있다”면서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라고 비판했다가 글을 삭제했다.

이후 남희석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갑자기 쓴 글은 아니다.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해 남긴 글”이라며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는 것은 오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희석은 “콩트 코미디를 하다가 떠서 ‘라디오스타’에 나갔다가 망신당하고 밤에 자존감이 무너져 나를 찾아 온 후배들을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 약자들 챙기시길”이라고 재차 지적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4%
  • 76%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