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75주년 광복절 맞아 독립유공자 351명 포상

 
 
기사공유
국가보훈처. /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국가보훈처는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구한말 의병활동을 한 임장택 선생 등 351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13일 밝혔다.

포상은 건국훈장 152명(독립장 1, 애국장 48, 애족장 103), 건국포장 29명, 대통령표창 170명 등으로 이뤄진다. 포상자 중 생존 애국지사는 없으며 여성은 11명이다.

훈·포장과 대통령표창은 제75주년 광복절 중앙기념식장과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기념식장에서 유족에게 수여된다.

이번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는 임장택 선생은 1908~1909년 호남 일대에서 전해산 의진 선봉장으로 일본인 처단 및 군수품 모집 등 활동하다 체포돼 징역 5년을 받았다.

건국훈장 애국장 포상자인 김희인 선생은 1919년 3월 강원도 화천군 화천읍에서 수십명의 군중과 함께 조선독립만세를 부르며 시위에 참여하다 체포돼 징역 8월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보훈처는 "국내외 소장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해 독립유공자 발굴·포상을 적극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널리 알리고 그 정신을 국민들이 기억·계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