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이적 협상 진전 없어…홀슈타인 킬 잔류 가능성 제기

 
 
기사공유
홀슈타인 킬의 이재성(홀슈타인 킬 공식 페이스북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이적을 추진했던 이재성(28?홀슈타인 킬)의 현 소속팀 잔류 가능성이 제기됐다.

독일 킬 지역 매체인 킬러 나흐리흐텐은 12일(현지시간) "홀슈타인 킬이 이재성과 관련해 영입 제안을 받지 못했다"며 "구단은 그의 잔류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8년 홀슈타인 킬로 이적한 이재성은 2019-20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10골8도움을 기록했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물론이고 최전방 공격수와 윙어 등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며 홀슈타인 킬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두 번째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감한 이재성의 이적 가능성은 높아보였다. 이재성은 홀슈타인 킬과 계약 기간이 1년 남은 가운데 구단의 재계약 제의도 거절했다. 또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는 애런 완-비사카(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라이언 세세뇽(토트넘) 등이 속한 에이전시 유니크 스포츠 매니지먼트와 계약하면서 새로운 도전을 모색했다.

한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크리스탈 팰리스, 벨기에의 안더레흐트 등이 이재성 영입에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시즌이 끝난 뒤 최근에는 이재성에 관한 이적설이 잠잠해진 상황이다.

지난 시즌을 마치고 지난 6월 귀국했던 이재성은 국내서 짧은 휴가를 마치고 독일로 복귀, 지난 7일부터 팀 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