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4개 권역에 36만가구 공급… 태릉CC 사전청약제 활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가 3기 신도시 등을 포함한 127만 가구의 수도권 권역별 세부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가 서울 지역의 안정적 주택 공급기반 마련을 위해 공공택지, 정비사업, 제도개선 등을 통해 총 36만 가구를 공급한다. 이는 그동안 밝혀온 중장기 공급 계획 물량인 127만가구의 30% 수준이다.

국토교통부는 13일 3기 신도시 등을 포함한 장기적 수도권 주택 공급물량인 127만 가구의 권역별 세부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공공택지는 ▲수도권 30만 가구 대책 중 4만 가구 ▲5·6 부동산대책 중 1만5000가구 ▲8·4 대책 중 3만4000가구 ▲기존 공공주택지구 2만9000가구 등이 공급된다.

지역별로는 동남권 4만1000가구, 서남권 1만9000가구, 서북권 2만6000가구, 동북권 2만5000가구 등 서울을 다섯 개 권역으로 나눠 공급한다.

동남권은 고덕강일지구가 1만2000가구로 가장 많다. 서울의료원(3000가구), 개포구룡마을(2800가구), 수서역세권(2100가구) 등이다. 서남권에선 서남물재생센터에 2400가구를 선보인다. 동작 환경지원센터(1900가구), 대방동군부지(1600가구), 강서군부지(1200가구), 영등포쪽방촌(1200가구), 마곡미매각부지(1200가구) 등이 해당된다.

서북권은 1만 가구를 공급하는 용산정비창 외에도 서부면허시험장(3500가구), 캠프킴(3100가구), 수색역세권(2100가구), 상암DMC 미매각부지(2000가구) 등이 포함됐다. 동북권은 태릉CC(1만 가구)를 비롯해 광운역세권(2800가구), 서울양원(1400가구), 도봉성대야구장(1300가구), 북부간선도로입체화(1000가구) 등이 공급된다.

서울시는 해당 공공택지에 올해 1만3000가구 규모를 입주모집하고 2021년에는 1만 가구, 2022년에는 1만3000가구를 모집할 계획이다. 올해는 고덕강일·수서역세권·서울양원 등을 공급한다. 2021년에는 공릉아파트·구 성동구치소·강서군부지 등을 공급한다.

정부는 사전청약제를 태릉CC 사업, 서울시(서울주택공사 등) 추진 사업 등에 적용해 공급일정을 앞당길 예정이다. 이를 통해 청약 대기자들의 불안감을 달랜다는 계획. 서울시내 정비사업을 통해서는 총 20만6000가구가 공급된다. 기존 정비사업장에서 11만6000가구, 공공재개발과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을 통해 9만 가구 등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규택지는 사전청약제 등을 통해 공급효과를 최대한 앞당기고 고밀재건축·공공재개발 등 정비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사업공모, 선도사례 발굴 등 후속조치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8:03 09/25
  • 금 : 41.21하락 0.1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