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충당금 쌓아라"… 올 상반기 은행 순익 '17.5%' 급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은행들의 당기순이익은 총 6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의 8조4000억원에 비해 17.5% 줄었다. /사진=뉴시스
국내 은행권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전년에 비해 17.5% 급감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출부실에 대비해 대손충당금 적립을 대대적으로 늘린 영향이 컸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은행들의 당기순이익은 총 6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의 8조4000억원에 비해 17.5% 줄었다. 은행들의 올해 1분기와 2분기 순이익은 3조2000억원과 3조7000억원으로 각각 전년 같은기간에 견줘 8000억원과 7000억원씩 감소했다.

주요 수입원인 이자이익은 20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0.2% 감소에 그쳤다. 국내 은행권의 순이자마진(NIM)이 상반기 기준 1.44%로 최저 수준이지만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상반기 비이자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3000억원 늘어난 3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리 하락으로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늘고 환율 변동성 확대로 외환·파생상품 관련 이익도 증가했다.

그러나 비용 측면에서 상반기 대손비용이 3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의 1조3000억원에 비해 2조원 급증한 게 컸다. 증가율은 157%에 이른다. 올 상반기 은행들의 대손비용은 지난해 전체 대손비용(3조7000억원)에 육박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최근 경제상황을 반영해 선제적으로 대손충당금 적립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판매비와 관리비의 경우 11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0.6% 늘었다. 법인세비용은 당기순이익 감소 등 여파로 전년 동기 대비 4000억원 감소한 2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은행들의 수익성의 지표는 나빠졌다. 상반기 은행들의 총자산순이익률(ROA)과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각각 0.49%와 6.68%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16%포인트와 1.69%포인트 떨어졌다.

은행들의 실질총자산과 자기자본은 커지고 있지만 순이익은 감소하는 모습이다. 순이자마진 역시 지난해 1분기부터 하락세가 이어져 올해 2분기 역대 최저인 1.42%까지 내려왔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7.23하락 32.1610:42 09/22
  • 코스닥 : 852.11하락 14.8810:42 09/22
  • 원달러 : 1163.20상승 5.210:4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0:42 09/22
  • 금 : 41.63하락 1.3910:4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