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의혹' 윤미향 의원 첫 검찰 출석…수사 3개월만에

부실회계·개인계좌 기부·힐링센터 고가매입 등 의혹 윤 의원 소환 늦어지며 검찰 수사 지지부진 비판받아

 
 
기사공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월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연의 회계부정 등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회견문을 정리하고 있다. 2020.5.29/뉴스1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부실회계 의혹과 관련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13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윤 의원은 이날 오후 1시30분쯤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했다.

윤 의원이 정의연 부실회계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는 건 수사 시작 후 약 3개월 만이다.

앞서 윤 의원은 정의연의 부실회계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업무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10건이 넘는 고발을 당했다.

지난 5월7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피해자 지원단체 운영의 불투명성을 지적하면서 정의연의 부실회계 의혹이 처음 불거졌다. 이후 언론보도 등을 통해 윤 의원을 포함한 정의연·정대협 관계자들이 기부금 등을 유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현재 윤 의원은 정의연의 부실 회계 의혹에 연루됐다는 것을 비롯해 Δ개인 계좌를 이용해 단체 활동을 위한 기부금을 받은 점 Δ딸 유학비·주택구입비의 출처가 모호한 점 Δ정의연이 안성에 위치한 '힐링센터'를 구입하면서 지인의 소개로 고가로 매입한 점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당초 정의연 부실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가 윤 의원을 국회의원 취임 전에 소환할 거란 전망이 많았다. 국회의원은 회기 중에는 국회의 동의 없이 체포·구금될 수 없는 불체포특권을 갖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당선인 시절인 지난 5월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본인에게 불거진 주요 의혹들을 반박하며, 국회의원 취임 이후라도 검찰의 소환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정의연과 정대협 관계자에 대한 소환이 여러 차례 이뤄졌음에도, 윤 의원에 대한 소환은 3개월이 지나도록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검찰의 수사가 지지부진하단 비판을 받아왔다.

한편, 이날 서부지검은 윤 의원의 소환 여부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