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오른팔' 황각규 부회장 물러나나… 후임에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 거론

 
 
기사공유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전망이다. 황 부회장이 롯데그룹 2인자로 불리며 신동빈 회장 오른팔로 통하던 인물인데다, 이번 인사 자체가 이례적이어서 롯데 내부 관계자들도 당혹 스러운 분위기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롯데지주는 이날 오후 4시쯤 이사회를 열어 황 부회장의 퇴진과 후임 인선 등을 논의한다. 황 부회장의 후임으로는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이 정기 인사철이 아닌 시기에 임원 인사를 내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는 평가다. 재계에서는 신 회장이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조직 쇄신에 대한 요구를 지속적으로 지적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인사는 그만큼 롯데그룹이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해석이다.

황 부회장은 40여년간 롯데를 지켜온 '롯데맨'이다.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이 롯데로 인수되던 1979년 입사한 뒤 그룹의 인수합병(M&A)과 해외 진출 등을 총괄하면서 능력을 인정받았다.

그는 신 회장을 오랫동안 지근거리에서 보좌해온 최측근 인사로도 꼽힌다.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이 발생한 이후에는 순환출자고리 해소와 호텔롯데 상장 등 그룹의 핵심 이슈들을 실질적으로 진두지휘해 왔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