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에 질세라”… 간편결제시장 뛰어드는 카드사·저축은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드사와 저축은행이 잇따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선보이며 네이버페이 등 핀테크 업체와의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 결제 시장에서 자칫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사진=이미지투데이
카드사와 저축은행을 비롯한 제2금융권이 간편결제 시장에서 영토 확장에 열을 올리고 있다. 네이버페이 등 간편결제 업체들이 입지를 넓히자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14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국민카드는 올해 안에 간편결제 플랫폼 ‘KB페이’를 선보인다. 신용카드를 모바일에 등록해 사용하는 기존 ‘앱카드’에서 벗어나 KB금융 전사적으로 통합한 간편결제 서비스를 연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KB페이는 기존 국민은행의 간편결제 서비스 ‘리브페이’와 연동될 예정이다. 리브페이는 ‘리브 앱’에 탑재된 국민은행 계좌기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다. 이로써 KB금융 차원의 통합 간편결제 플랫폼을 형성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간편결제 서비스 ‘신한페이판(PayFAN)’을 내놨다. 올 상반기 신한페이판의 월간 방문자 수는 510만명, 일 방문자수는 1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신한페이판 결제 규모는 10조3000억원으로 매달 8000억~9000억원 규모의 결제가 이뤄지고 있다.

우리카드는 간편결제 업체 ‘페이코’와 제휴해 ‘우리페이’를 운영 중이며 하나카드도 원큐(1Q)페이로 QR코드 등의 방식으로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저축은행업계도 간편결제 서비스에 힘을 쏟고 있다. 웰컴저축은행은 비씨카드와 손잡고 모바일 앱 ‘웰컴디지털뱅크’에 QR코드를 활용한 간편결제 서비스를 탑재했다. SBI저축은행은 네이버페이와 제휴해 ‘사이다뱅크’ 계좌를 등록하면 간편결제와 송금, 네이버페이 포인트 충전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놨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금리 위주의 경쟁만으로 건전성을 유지하기 어려워졌다”며 “개별 전산망을 독자적으로 개발한 여력이 없어 핀테크와 협업 중”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8:03 09/25
  • 금 : 41.21하락 0.1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