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감자' 공매도 금지… 추가 연장 vs 종료 '팽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35%(32.29포인트) 오른 2418.67에 마감했다. 코스피가 2400대로 마감한 것은 2018년6월15일 이후 약 26개월 만이다./사진=머니S 장동규 기자.
정부는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주가가 폭락하자 ‘공매도 6개월 한시 금지’ 카드를 꺼내들었다. 공매도 금지 시한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국내 주식시장에서 공매도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이날 오후 4시 은행회관 국제회관에서 ‘공매도의 시장 영향 및 바람직한 규제방향’이란 주제로 토론회를 진행했다. 토론회는 이동엽 국민대학교 경영학부 교수가 공매도의 시장 영향과 바람직한 규제방향에 대해 발표를 한 후 패널들로부터 관련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3월 주가 급락을 막고자 공매도를 6개월간 금지한다고 밝혔다. 통상 주가 하락이 예상되는 종목에서 공매도가 이뤄지는데 3월초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면서 공매도 거래대금이 9000억원 수준까지 늘어 전체 거래대금의 10% 이상을 차지, 금융당국이 임시 조치에 나선 것이다.

이후 주가가 빠르게 상승하면서 공매도 금지가 지속돼야 한다는 개인투자자들의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다수의 개인투자자들은 공매도를 하기 어려워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을 예상해 증권사로부터 주식을 빌려서 매도한 후 주가가 실제 하락하면 다시 싼 가격으로 사들여 갚는 투자 방식이다. 코로나19발 금융시장 패닉을 진정시키기 위해 6개월간 한시적으로 도입된 공매도 금지 제도가 오는 9월16일부터 재개될 전망이다. 

한편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매도 금지 추가 연장하고 불법공매도에 강력한 법적처벌을'이라는 글을 올리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시적으로 도입된 공매도 금지를 최소 6개월에서 1년 이상 추가 연장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53.55하락 35.8410:36 09/22
  • 코스닥 : 849.14하락 17.8510:36 09/22
  • 원달러 : 1163.00상승 510:36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0:36 09/22
  • 금 : 41.63하락 1.3910:36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