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웃은 게임사… 비대면 타고 훨훨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비대면(언택트) 여가활동의 일종인 ‘게임’이 각광받는다. 게임사들은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우상향하며 놀라운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각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비대면(언택트) 여가활동의 일종인 ‘게임’이 각광받는다. 게임사들은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우상향하며 놀라운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 13일 엔씨소프트를 마지막으로 국내 ‘게임 3대장’(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이 모두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가장 먼저 실적을 발표한 넥슨은 2분기 매출 7301억원, 영업이익 302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각각 20%, 106% 상승한 수치로 역대 최고 수준의 실적이다. V4,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피파모바일 등이 연타석 홈런을 친 것과 중국시장에서 전성기를 구가 중인 ‘던전앤파이터’의 꾸준한 실적이 더해졌다. 여기에 사전예약자수 6000만명에 육박하는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중국시장에서 출시를 앞둬 앞으로의 성장가능성이 상당하다.

엔씨소프트는 역시 ‘리니지’였다. 엔씨소프트는 2분기 매출 5386억원, 영업이익 2090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각각 31%, 61% 성장했다. 이 가운데 리니지 IP(지식재산권)에서만 4200억원을 벌어들이는 놀라운 모습을 보였다. 특히 모바일 게임으로 출시한 리니지M과 리니지2M이 총 매출 3500억원을 넘기며 절반 이상의 실적을 거뒀다.

넷마블은 매출 6857억원, 영업이익 817억원을 기록,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30.3%, 146.1% 성장했다. 넷마블은 특히 해외시장에서 눈부신 활약을 했다. 전체 매출의 75%에 달하는 5140억원을 해외에서 벌어들였다. 세븐나이츠, 일곱개의 대죄, 마블 등의 게임이 고른 활약을 했다.

9월 코스닥시장에 상장을 준비 중인 카카오게임즈는 약 2000억원 수준의 매출에 영업이익은 280억원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밖에 컴투스(17.8%)와 그라비티(25.5%), 게임빌(108억원 흑자전환) 등의 영업이익이 모두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비대면이 주목받으면서 게임사가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며 “게입업체들이 하반기 들어 신작을 내놓을 예정인 만큼 3분기 실적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