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첫 국제선”… 에어서울, 인천-옌타이 신규 취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어서울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국제선에 신규 취항한다. /사진제공=에어서울
에어서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국제선에 신규 취항한다.

13일 에어서울은 인천-옌타이(연태)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선 신규 취항은 지난해 12월 이후 처음이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제선에 신규 취항하는 첫 항공사는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이 노선은 비즈니스 수요가 많아 국내 3개 항공사가 운항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 중단됐다.

인천-옌타이 노선은 주 1회 목요일마다 운항하며 인천국제공항에서 오후 12시30분, 옌타이에서는 현지시간 오후 2시에 출발한다.

옌타이는 산둥성에서 두 번째로 큰 공업 도시로 생산 공장을 비롯해 다수의 한국 기업이 진출해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한중 경제협력 요충지인 옌타이는 상용 수요를 기대할 수 있는 노선이기에 이번 취항을 결정하게 됐다”며 “주 1회 운항으로 시작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며 지속적으로 증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에어서울은 현재 국내선 김포-제주 노선을 하루 8편으로 운항 중이며 오는 21일부터는 김포-부산(김해)에 신규 취항한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9.75하락 39.6411:19 09/22
  • 코스닥 : 844.94하락 22.0511:19 09/22
  • 원달러 : 1163.90상승 5.911:19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1:19 09/22
  • 금 : 41.63하락 1.3911:19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