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로 매달 444조원 손실…누적 비용 1경4천억"

러시아 백신엔 "현시점서 충분한 정보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13일(현지시간)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출하는 비용이 매달 3570억달러(약 444조 1875억원)에 이른다고 추정했다.

미국 CNN 등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제통화기금(IMF)이 코로나19의 경제적 비용을 분석해 경제적 비용을 추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WHO 사무총장은 "IMF는 이에 따라 향후 2년 동안 누적 손실액이 12조달러(1경4214조원) 이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 세계는 이미 코로나19 대유행의 단기적 결과에 대처하기 위해 수조달러(수천조원)를 지출했다"면서 "주요20개국(G20)가 재정 부양에 투입한 금액만 10조달러 이상이다. 이는 전 세계가 글로벌 금융위기 대응에 쓴 돈의 3배 반을 넘는 규모"라고 말했다.

WHO 사무총장은 "세계가 투자할 수 있는 최고의 경기 부양책은 WHO가 주도하는 글로벌 협력체(ACT-Accelerator)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ACT-Accelerator에 대한 지원을 촉구하며 "이 협력체는 대유행 종식에 필요한 모든 도구의 글로벌 연구개발·제조·규제·구매·조달을 한 데 모은 유일한 글로벌 이니셔티브"라고 주장했다.

러시아가 지난 11일 공식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 판단할 충분한 정보가 없다"고 밝혔다.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센터에서 개발한 이 백신은 임상시험에 착수한 지 42일 만에, 대규모 임상시험 없이 정부 승인을 받아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우려가 터져나오고 있다.

브루스 아일월드 WHO 사무차장은 이에 대해 "우리는 현재 러시아와 대화를 통해 백신에 관한 추가 정보를 얻고, 백신의 상태를 파악하고, 시행된 실험과, 그 다음 단계는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8:03 09/25
  • 금 : 41.21하락 0.1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