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집단휴진에 행정처분 경고…"미신고 휴진시 업무정지"

64개 응급센터 24시간 운영·시립병원 외래진료 10시까지 연장 "영업여부 전수조사…비상진료체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 의사들의 집단휴진 총파업을 하루 앞둔 13일 서울의 한 대형병원 응급실로 환자들이 이송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에 반발하며 14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2020.8.13/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시는 14일 의료계 집단 휴진 상황을 살피기 위해 시내 의원급 의료기관의 실제 영업 여부를 모두 조사할 계획이다. 미신고 휴진시 업무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64곳의 24시간 진료를 유지하는 등 의료 대란을 막을 대책도 준비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13일 오전 9시 기준 시내 의원급 의료기관 총 8749개소 중 휴진을 신고한 의료기관은 1659개소로, 약 19%가 휴진을 신고했다.

앞서 시는 의원급 의료기관에 14일 휴진 시 보건소에 사전 신고하라고 지시했다. 휴진 비율이 30% 이상이 될 경우 진료명령 및 업무개시 명령을 내리기로 했고, 이 방침은 보건복지부가 거듭 확인했다.

시 관계자는 "30%와 비교하면 휴진 신고율이 높지 않아 진료 대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도 "휴진 신고를 하지 않고 문을 닫는 의료기관이 나올 수 있어 계속해서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보건복지부와 각 지자체에서 의료기관 점검을 나갈 계획도 있고 시와 지자체는 각 의료기관 근무시간에 전화해 실제 휴진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라며 "휴진 신고를 하지 않고 휴진할 경우 행정처분으로 업무정지가 나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진료 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Δ응급실 24시간 응급의료체계 유지 Δ진료시간 확대 Δ주말·공휴일 진료 등의 대책도 준비했다.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은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등 64개소에서 24시간 진료를 유지한다. 40개 야간·휴일 진료기관도 비상진료를 유지한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284개소에는 평일 진료시간 확대와 주말·공휴일 진료를 요청했다. 이들 의료기관은 집단휴진 사태가 커질 경우 협조할 예정이다.

시립병원은 서울시 보라매병원, 동부병원이 응급진료체계를 유지한다. 서울의료원, 서북·은평·동부·북부·서남병원도 내과, 외과, 소아과 등 필수진료 과목 중심으로 외래진료를 오후 10시까지 연장한다.

시 관계자는 "진단 휴진 사태에 대비해 근무 시간 이후인 밤에도 시청과 자치구의 관련 직원들은 비상근무를 할 계획"이라며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각종 의료기관의 현황을 점검하고 필요한 경우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