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vs 조항조, 레전드 무대 탄생…감성 자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과 조항조가 대결을 통해 역대급 무대를 선사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오승근, 강진, 조항조, 김범룡, 진시몬, 박구윤으로 구성된 '박사6'가 TOP6와 흥미진진한 선후배 데스매치를 펼쳤다.

두 번째 대결 주자로 조항조와 임영웅이 호명됐고, 두 사람의 대결은 '죽음의 조'로 불리며 기대감을 안겼다. 조항조는 임영웅의 등장에 "누가 결정했냐, 너무 센 분이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조항조는 임영웅에 대해 "너무 잘생겼다. 노래 잘하고, 목소리 좋고, 얼굴 잘생기고, 키도 크다. 나쁜 게 어떤 건지 모르겠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더불어 조항조는 "임영웅이 '미스터트롯'에 출연하기 전부터 눈여겨봤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임영웅은 조항조와의 대결에 "말도 안 된다. 어떻게 감히 선배님이랑 대결하겠나. 한 수가 아니라 수를 배운다는 생각으로 노래를 하고, 선배님 하시는 거 열심히 듣도록 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임영웅은 손인호의 '나는 울었네'를 선곡했고, 감성 장인다운 독보적인 음색과 가창력을 뽐내며 시선을 압도했다. 이어 임영웅은 100점을 기록하며 '박사6'를 긴장하게 했다.

뒤이어 무대에 오른 조항조는 김란영의 '가인'을 열창하며 레전드의 저력을 과시했고, 가슴을 후벼파는 감성으로 감동을 안겼다. 조항조는 완벽한 내레이션까지 선보이며 또 하나의 역대급 무대를 완성했다. 그러나 92점을 기록, 임영웅에게 아쉽게 패배했다. 모두가 조항조의 점수에 아쉬워하며 위로했다.

임영웅은 "전 단지 노래방 점수가 잘 나왔을 뿐이고, 선배님은 레전드 무대를 만드셨다"고 진심을 고백했다. 이어 임영웅은 상품으로 주어진 한우 세트를 조항조에게 선물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하며 "레전드 무대에 감동했다.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는 마음을 선물로 드리고 싶다"라고 조심스럽게 한우 세트를 건넸다. 이에 조항조가 웃으며 한우 세트를 건네받아 훈훈하게 대결을 마무리했다.

한편, TV조선 '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가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0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