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가격 ‘공공택지 아파트’… 연내 4만가구 봇물

 
 
기사공유
전국 공공택지에서 연내 4만3000여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돼 내 집 마련을 노리는 실수요자의 높은 관심이 예측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전국 공공택지에서 연내 4만3000여가구의 아파트가 쏟아진다. 서울 고덕강일지구를 비롯해 과천지식정보타운, 위례신도시, 경산 하양지구 등에서 알짜 물량이 공급되는 데다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인근 시세보다 저렴해 실수요자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연내 전국 공공택지에서 51개 단지 4만3642가구(오피스텔, 임대, 신혼희망타운 제외)가 공급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서울 고덕강일지구, 위례신도시, 과천지식정보타운 등 35개 단지 3만109가구 ▲충청 내포신도시, 대전 갑천지구 등 9개 단지 8319가구 ▲영남 경산 하양지구, 부산 에코델타시티 등 4개 단지 2734가구 ▲호남 완주 삼봉지구 등 3개 단지 2480가구다.

공공택지는 정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주도적으로 개발하는 땅으로 교통망과 교육, 편의시설 등 도시가 계획적으로 개발되는 것이 특징이다. 분양가상한제가 이미 적용돼 분양가가 시세보다 저렴하다.

저렴한 가격 덕분에 ‘공공택지 아파트’에는 수만명의 청약자가 몰린다. 지난 6월 경기 동탄2신도시에서 분양된 ‘동탄역 헤리엇’은 특별공급을 제외한 375가구 모집에 5만6047명이 몰리며 평균 149.5대1로 1순위에서 청약을 마쳤다.

지난 2월 경기 하남 위례신도시 A3-10블록에서 공급된 ‘위례신도시 중흥S클래스’도 426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순위에만 4만4448명이 몰려 104.3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방의 분위기도 비슷한다. 지난 6월 대전 둔곡지구에서 분양된 ‘대전 둔곡 우미린’은 406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2만5965명이 몰리며 평균 63.95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공공택지 내 아파트는 까다로운 청약조건과 상대적으로 긴 전매제한에도 불구하고 분양가가 인근 도시의 전셋값 수준인 곳이 많아 청약시장에서 인기가 높다”고 짚었다. 이어 “오는 9월 분양부터 공공택지 특별공급 비중이 확대되는 등 젊은 층의 내집 마련 기회가 높아진 만큼 내 집 마련 실수요자라면 입지, 상품, 미래가치 등을 꼼꼼히 따져 청약에 나서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