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떠나니 기다렸다는 듯 열대야… 서울 이틀째 '무더운 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마가 소강 상태를 보인 13일 서울은 열대야 현상을 보였다. /사진=뉴스1
장마가 빠져나간 자리를 열대야가 차지했다.

기상청은 1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다습한 남서풍이 유입돼 기온이 충분히 떨어지지 않고 전국 대부분 지역에 열대야가 나타나고 있다"라고 전했다.

주요 지역의 전날 밤 최저기온은 서울과 수원 26도, 강릉 29도, 대전 25도, 광주 26도, 부산 26도, 대구 25도, 제주 27도 등이다. 밤이 돼서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은 데다 이어진 장마로 습도까지 높아지며 열대야가 기습적으로 찾아온 모양새다.

특히 지난 5일 첫 열대야가 나타났던 서울은 지난 13일에 이어 이틀째 후텁지근한 밤을 보냈다.

기상청은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를 발효하고 오는 16일까지 대부분 지역이 높은 기온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경북 일부지역은 최대 35도, 그밖의 남부지방과 강원동해안, 제주에도 33도 이상 기온이 오르는 곳이 있겠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