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이 서대문형무소에 간 까닭…광복 75주년 기념음악회

일제 저항의 상징에서 애국가 등 7곡 연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복 75주년 기념음악회©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일제 저항의 상징이자 독립운동의 역사적 공간인 서대문형무소를 찾아간다.

광복 75주년 기념음악회가 오는 15일 오후 8시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야외무대에서 열린다.

서울시향은 '애국가'를 시작으로 약 90분간 7곡을 연주할 예정이다. 코플런드의 '보통 사람을 위한 팡파르', 베토벤 교향곡 5번 '운명' 1악장', 김택수 편곡의 '아리랑' 등이다.

또한 시벨리우스의 '핀란디아', 그리그의 '페르귄트 모음곡 1번', 베토벤 교향곡 '운명' 중 4악장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관객 수 제한, 1m 이상 띄어 앉기, 발열 체크 및 전자출입 명부 등록 등의 수칙을 준수하며 최소 초청 인원으로 안전하게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향 네이버TV·유튜브, 서울시 유튜브(라이브서울)를 통해 공연 실황을 생중계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