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김태희 언급에 '당황'… "가족 건드리지마"

 
 
기사공유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가 시민들의 김태희 언급에 당황스러운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비 유튜브 캡처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가 시민들의 김태희 언급에 당황스러운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비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 Season B Season'을 통해 '술 한 잔 마셨습니다... 저의 진심이 느껴지길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비는 채널 구독자 애칭을 '꾸러기'로 정하고 첫 인사를 건넸다. 비는 "약간 촌스럽게 해줘야 한다"며 다소 느끼한 어조로 꾸러기를 불러 스태프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또한 비는 최근 불거진 일부 연예인들의 PPL 논란을 의식한 듯, "광고 되게 좋아한다. 대놓고 하는 그런 진정성, 꾸미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는 구독자 유치를 위해 길거리로 나서 떡과 CD를 직접 돌렸다. CD는 첨부된 파일을 클릭하면 곧바로 비의 유튜브 채널로 연결되는 식이었다.

비는 제작진이 CD 커버로 자신의 과거 사진을 들고 오자 투덜댔다. 그러면서 비는 "난 지금이 리즈라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본격적인 홍보가 시작됐다. 이 가운데 비는 "김태희님 나오면 무조건 '떡상'"이라고 말하는 시민에게 "그게 누구냐. 나한테만 집중해달라"고 받아쳤다.

해당 시민은 거침없는 입담을 자랑했다. 비를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으로 '꼬만춤'을 언급한 것. 이에 비는 "날 그렇게 밖에 생각 안 했냐"며 섭섭해했다.

이어 원하는 콘텐츠가 있냐는 말에 "김태희님이랑 같이 나오기"라고 답했고, 비는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내가 몇번을 말했냐"며 마스크를 거칠게 벗는 시늉을 했다.

다른 시민들 역시 비를 보자 김태희를 자연스럽게 언급했다. 이에 비는 "우리 와이프 이름 꺼내지 마. 가족 건드리지 마"라며 김태희의 출연 가능성에 대해서는 단호히 선을 그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5:32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5:32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5:32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5:32 09/18
  • 금 : 41.67상승 0.4615:3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