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일문일답] '비밀의 숲2' 작가 "시즌2 성사 배우들 덕분, 자기복제 경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비밀의 숲2'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tvN 새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연출 박현석/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에이스팩토리) 첫 방송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검경 수사권 조정'이라는 핵심 사안 안에서 새롭게 조성된 '비밀의 숲'에 대한 궁금증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가운데, '비밀의 숲2' 측은 이수연 작가와 나눈 인터뷰를 공개했다.

-먼저, '비밀의 숲2'를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에게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감사드린다'는 건 너무 흔한가요. 그럼 이렇게 말씀드리는 건 어떨까 합니다. '기다려주신 분들이 계시다면, 그분들도 우리 제작진이시다, 저와 같이 쓰고, 배우 분들과 함께 연기하고, 제작, 연출을 같이 하셨다'라고요. 다시 보길 원하는 목소리가 없었다면 두 번째 기획이란 아예 없는 거니까, '비밀의 숲2'의 최대주주는 시청자 분들이시고, 최대주주로 모실 수 있어 영광입니다.

-'비밀의 숲2'의 화두로 '검경 수사권 조정'에 주목한 이유가 궁금합니다.

▶가장 큰 이유는 갈등이 매우 세기 때문입니다. 그 갈등의 목소리가 커져서 국가기관 간의 울타리를 넘어 저 같이 혼자 문 닫고 있는 걸 좋아하는 사람 귀에도 들어올 정도가 됐습니다. 그래서 궁금해졌습니다. 검경은 사실 '치안유지'라는 단 하나의 공통 목표를 향해 존재하는데, 왜, 어디서 대립과 불화와 충돌이 들어오는가. 막상 자료를 찾아 읽다 보니, 제가 아는 게 거의 없었습니다. 뉴스를 통해 많이 접했고, 그래서 익숙한 듯하지만 구체적으로는 모르는 얘기요. 이쪽 분야에서 일하시는 분이 아니라면 많은 분들이 그러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잘 아는 것 같지만 실은 잘 모르는 얘기를 같이 해나가는 것도 좋겠다는 마음에 시작하게 됐습니다.

-'비밀의 숲2'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이 바로 시즌1과의 차이점입니다. 전체적인 결을 보았을 때, 작가님이 생각하시는 지난 시즌과의 차이, 혹은 진화한 포인트는 무엇인가요.

▶지난 시즌은 판타지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모든 드라마는 판타지이지만, 제가 택한 소재에 대한 책임은 져야 한다는 생각에서 이번엔 내용이 너무 판타지로 흘러가지 않도록 주의했습니다. (그렇지만 판타지가 재미있는데요!) 이외에는 자기 복제는 절대 안 된다는 게 이번 대본을 쓸 때 최우선 사항이었기 때문에 어떻게 해야 다른 구성이 될 것인가를 가장 많이 고려했습니다.

-'비밀의 숲2'에서 황시목(조승우 분)과 한여진(배두나 분)은 '검경수사권 조정'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나게 됩니다. 어쩔 수 없이 대립할 수도 있는 이 설정의 의도는 무엇인가요.

▶수사권 조정이란 이슈가 대두되는 순간부터 주인공들의 관계는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여기서 말씀드린 주인공들엔 황시목과 한여진뿐 아니라 최빛(전혜진 분)과 우태하(최무성 분)도 포함됩니다. 황시목과 한여진을 한축으로, 최빛과 우태하라는 인물군을 또 다른 축으로 놓고 보신다면 16회에 다다를 때쯤 이런 관계가 만들어진 이유가 보이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조승우 배두나 이준혁, 세아 등 지난 시즌 출연 배우들이 대부분 함께하게 됐습니다. 또한 전혜진 최무성 배우가 새롭게 합류했습니다. 특별히 기대되는 부분이 있나요?

▶정말 다행입니다. 원년 멤버가 다시 모이지 않는다면 의미가 없다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이 프로젝트 자체가 성립이 안 되니까요. '비밀의 숲2'가 성사될 수 있었던 건 배우님들의 공 덕분입니다. 강원철 검사장 역의 박성근 배우님도, 용산서 형사님들도 다시 뭉칠 수 있게 돼서 참으로 다행입니다. 전혜진 최무성 두 배우님에게 기대되는 점은 역시 연기입니다. 두 분의 연기를 빨리 시청자분들께 보여드리고 싶을 정도입니다. 모니터를 하면서 '우와, 어떻게 저런 표정을!'이라고 한 게 한두 번이 아니어서요. 게다가 조연, 단역 분들까지 '어쩜 저렇게 잘 하시지?' 하는 분들이 속속 등장하셨습니다. 이 기회를 빌어서 새로 나와주신 분들, 지난 시즌에 이어서 나와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비밀의 숲2'를 통해 최종적으로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 궁금합니다.

▶'더 좋은 세상을 위하여'입니다. 로맨틱코미디는 잠시나마 마음을 간질이고 설레게 해줘서, 가족극은 마치 세상 가족이 다 따뜻한 것 같은 기분이 들게 해줘서, 학원물은 학교가, 같은 반 아이들이, 소중한 존재처럼 보이는 마법을 부림으로써, 어떤 장르든 드라마는 다 '더 좋은 세상을 위하여' 만들어진다고 생각합니다. '비밀의 숲2'는 내용이 내용인지라 이런 정서적 안도감은 못 드리겠지만, 대신 더 좋은 세상은 무엇일지 잠깐 돌아보는 계기 정도는 되었으면 합니다.

'비밀의 숲2'는 오는 15일 밤 9시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1.97하락 31.2709:18 09/24
  • 코스닥 : 826.94하락 16.5109:18 09/24
  • 원달러 : 1169.50상승 5.109:18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09:18 09/24
  • 금 : 41.38상승 0.2409:18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