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고위험시설 검토…거리두기 2단계 격상 내주초 결정

연휴기간 확진자 발생 추이 보고 판단…교회·다중이용시설 선제 방역 조치 교회 등 지자체 선제적 방역조치 강화…광복절 집회, 엄중 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8.14/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정부는 수도권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세를 보이자 광복절과 임시공휴일이 이어지는 주말 발생 추이를 지켜본 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여부를 다음주 초 결정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이처럼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이전이라도 서울시와 경기도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조치로 교회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자체적으로 선제적 방역 강화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또한 학생들에 대한 방역강화를 위해 PC방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울시 내 광복절 집회에 대해서는 서울시와 경찰청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집회를 강행하려는 단체에서는 집회를 자제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박능후 보건복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문승욱 국무2차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배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