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이날 무기금수 논의위한 7개국 긴급 정상회담 제안

유엔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이란, 독일 美요청 대이란 무기금수 연장 제안 표결절차 시작돼

 
 
기사공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블라미디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유엔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 이란이 참여하는 정상회담을 열어 대이란 무기 금수(수출·수입 금지) 조치를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란 문제를 놓고) 상황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란에 대한 근거없는 비난이 제기되고 있다"며 유엔안보리에서의 상황 악화를 막기 위해 온라인 화상 회의를 제안했다.

대이란 금수 조치는 제재완화를 대가로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막기 위해 이란과 P5+1(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의 핵보유 5개국+독일)이 2015년 체결한 포괄적 공동 행동계획(JCPOA))에 따라 오는 10월 종료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2018년 협정을 탈퇴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안보리가 무기 금수 조치를 무기한 연장하지 않는다면 이란에 대한 모든 유엔 제재의 복원을 작동시키는 합의문 조항인 '스냅백(Snap back)'을 이행할 것이라고 위협해왔다.

이란의 동맹국인 러시아와 중국은 이번 금수 조치 연장에 반대 입장을 보여왔다.

안보리가 대이란 무기 금수 조치를 연장하자는 미국의 제안은 전날(13일) 표결 절치에 들어갔다. 안보리에서 표결이 요청되면 유엔안보리 15개국 이사국은 24시간 동안 검토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진 뒤 표결을 진행한다.

15개국 가운데 상임이사국 5개국을 포함, 9개국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상임이사국에는 비토권이 있어 상임이사국 중 한 나라라도 반대하면 결의안은 통과할 수 없다.

미국의 제안은 부결될 가능성이 크지만, 이란 핵합의를 더욱 큰 위험에 빠뜨리게 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