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방우체국, 대선 투표용지 제때 도착 못할 가능성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연방우체국(USPS)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미국 연방우체국(USPS)이 46개 주와 워싱턴D.C의 관리들에게 배달 지연으로 오는 11월 대선에서 많은 투표용지가 제 때에 도착하지 못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연방우체국의 법률담담관 토마스 마셜은 40개주 관리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우체국이 재정난과 배달 지연, 선거 관련 우편물 쇄도에 직면한 때 각주가 요청한 마감일이 우편 배달의 현실과 충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들 주엔 플로리다와 미시건 등 중요 경합지도 포함된다.

또 나머지 6개주와 워싱턴D.C는 배달 지연이 발생하더라도 여파가 보다 작을 것이라 봤다.

이와 관련해 연방우체국의 대변인 마르타 존슨은 연방우체국은 선거가 열리는 해엔 주와 지역 선거 관리 위원들과 접촉을 한다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선거 관련 우편물 폭증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연방우체국은 "선관위 관리들과 유권자들에게 우편배달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현실적으로 고려하고 배달 기준에 유념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서한의 목적은 언제 투표용지를 요청할 것인지 그리고 우체국의 우편배달 기준에 따라 투표를 마친 용지를 어떻게 되돌려 보낼지에 대해 주의 유권자들을 상대로 주가 교육할 때 돕기 위한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