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4 김부겸 "당 대표 되면 文의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부터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김부겸 전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한 개별관광 허용 등 남북교류 재개를 위한 시간, 다시 평화의 길 번영의 문으로'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전당대회를 2주 남겨놓은 15일 "당 대표가 되면 (문재인 대통령 업적인) 4·27 판문점 선언이 법적 구속력을 갖도록 국회비준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 당권 경쟁에 뛰어든 김 후보가 '판문전 국회비준 추진'을 천명한 것은 대표 경선(8월 29일) 열쇠를 쥐고 있는 문 대통령 지지층(친문)을 의식한 때문으로 보인다.

김 후보는 이날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페이스북에 "광복의 감격도 잠시, 우리 역사는 한국 전쟁과 분단으로 이어졌다"며 "2000년 김대중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07년 노무현 대통령의 10·4 남북정상선언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의 기틀이 겨우 마련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 토대 위에 이뤄진 2018년 문재인 대통령의 4·27 판문점 선언은, 평화 체제 구축을 향한 한 단계 도약이었다"고 문 대통령 업적을 강조한 뒤 "당 대표가 되면 국회를 통해서는 법적으로, 당 차원에서는 정치적으로 확실히 뒷받침하겠다"며 국회비준을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후보는 "(앞으로 남북간) 인도적 지원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역설, 대표가 되면 남북문제에 공을 들일 계획임을 알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