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교자 발자취 따라걷기…천주교 서울대교구 '9월애 동행'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천주교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위원장 정순택 주교)는 순교자성월(9월)을 맞아 오는 15일부터 순례길 걷기 행사와 미사로 이뤄진 '순례로 준비하는 희년의 기쁨, 9월애(愛) 동행' 행사를 연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성모 승천 대축일(8월15일)부터 9월27일까지 진행된다. 행사는 순례길 걷기 행사인 '천주교 순례길 걷고, 기부하기'와 '청소년·청년 순례길로!'로 구성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신자는 명동대성당 등 서울대교구 성지·순례지 11곳에서 판매하는 순례자 여권 세트를 구입해 한 달 반 동안 '천주교 서울 순례길' 24곳을 걸으며 스탬프를 찍으면 된다.

순례길 완주 신자가 오는 9월27일 '순교자성월을 닫는 미사'에 참여해 여권을 제출하면 미사 후 축복장을 받을 수 있다. 순례자 여권 판매액은 전액 이웃 사랑 기부금으로 사용된다. 만 16~38세 청소년과 청년의 경우 '서울 순례길'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24개의 성지에서 인증사진을 찍고 스탬프를 모아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상품이 제공된다.

9월1일에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의 주례로 절두산 순교성지에서 '순교자성월을 여는 미사'가 봉헌된다. 미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착순으로 150여명만 입장이 가능하며, 야외미사로 진행된다.

9월27일 오후 3시에는 서소문 밖 네거리 순교성지에서 정순택 주교가 주례하는 '순교자성월을 닫는 미사'를 봉헌하고 한 달 반의 순례 여정을 마무리한다.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 부위원장인 원종현 신부는 "순례를 통해 코로나19로 신앙생활을 온전히 하지 못하고 있는 신자들의 영적인 치유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11월29일부터 시작되는 성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희년을 준비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