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푹풍' 뮌헨, 바르셀로나 8-2로 완파…UCL 4강 진출

뮌헨, 이번 시즌 3관왕 달성 청신호 바르셀로나, 역사상 최악의 굴욕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이에른 뮌헨이 바르셀로나를 8-2로 대파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독일 명문팀 바이에른 뮌헨이 리오넬 메시가 버티는 스페인 명문팀 FC바르셀로나를 6골차로 압도했다.

뮌헨은 15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바르셀로나를 8-2로 완파했다.

이로써 뮌헨은 앞으로 치러질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와 올림피크리옹(프랑스)간 경기 승리팀과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을 치른다.

이미 2019-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독일축구협회 포칼 컵 대회에서 모두 정상에 오른 뮌헨은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통해 3관왕 달성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구단 역사상 최악의 참패를 당했다. 바르셀로나가 한 경기에서 8실점하고 패한 것은 1946년 코파 델레이 당시 세비야에 0-8로 진 이후 74년 만이다. 설상가상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초의 녹아웃 토너먼트 8실점 팀이라는 불명예의 주인공으로도 이름을 올렸다.

이날 뮌헨은 전반에만 4골을 몰아치며 폭발적인 공격력을 보여줬다. 휘슬이 울린 지 4분 만에 페리시치의 크로스를 받은 뮐러가 레반도프스키와 2대1 패스 이후 왼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다만 3분 뒤인 전반 7분, 뮌헨 수비수 알라바가 수비 지역에서 공을 걷어낸다는 것이 뮌헨 골문에 들어가는 일이 발생, 1-1 동점이 만들어졌다.

바이에른 뮌헨이 바르셀로나를 대파했다. © AFP=뉴스1

하지만 팽팽한 순간은 거기까지였다. 이후 뮌헨의 골폭풍이 시작된 것. 뮌헨은 전반 21분 왼쪽 측면을 침투한 페리시치가 왼발 슈팅을 때려 2-1로 달아나는 득점을 뽑았다.

5분 뒤인 전반 27분에는 패스를 받은 나브리가 골문까지 침투해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어 전반 31분에는 키미히가 오른쪽에서 올려준 볼을 골문 앞에 있던 뮐러가 살짝 오른발로 슈팅으로 연결, 4-1을 만들었다.

후반전 초반에는 바르셀로나가 잠시 반격했다. 후반 12분, 알바의 패스를 받은 수아레즈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2-4가 되는 추격 골을 넣었다.

그러나 그때 뿐이었다. 6분 뒤인 후반 18분, 뮌헨은 데이비스가 상대 왼쪽 수비를 허물며 돌파한 뒤 건넨 패스를 키미히가 골로 연결했고 후반 37분, 이번에는 레반도프스키가 헤딩으로 6-2, 추가골을 기록했다.

이어 후반 40분 역습상황에서 쿠티뉴가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었고 4분 뒤인 후반 44분에도 8-2를 만드는 골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8.08상승 29.2918:01 09/28
  • 코스닥 : 835.91상승 27.6318:01 09/28
  • 원달러 : 1173.60상승 1.318:01 09/28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1 09/28
  • 금 : 41.98상승 0.7718:01 09/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