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 vs 48%"… 미 대선 설문조사, 트럼프에 지지율 앞선 바이든

 
 
기사공유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선 후보 지지율이 트럼프 대통령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로이터

"바이든 53% vs 트럼프 48%"
14일(현지시간) 발표된 미 여론조사 기관 퓨리서치센터 조사에서 미국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율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8%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미 의회 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53%의 지지율로 45%를 받은 트럼프 대통령에 앞섰다. 이번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나 바이든 후보에게 반드시 표를 줄 것이라고 밝힌 응답자 비중은 거의 같았다. 바이든 후보 지지자 중에선 84%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중에선 85%가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층이 여전히 두터운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로이터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지지층이 두터운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지지자들 중 66%가 "강하게 지지한다"고 답한 반면 바이든 지지층은 46%에 그쳤다. 트럼프 지지자 중 80%는 "직접 투표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했지만 바이든 지지자들은 58%가 "우편투표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2일까지 1만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