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교 보행자 통행 금지…서울시 26개 하천 출입 금지

 
 
기사공유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바라본 잠수교가 한강 수위가 다시 높아지면서 보행자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서울을 포함해 수도권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수위 상승으로 15일 오전 보행자 통행이 다시 금지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잠수교 수위는 5.83m로 보행자 제한 기준인 5.5m를 넘어 보행자 통행이 통제됐다.

다만 차량 제한 기준인 6.2m에는 미치지 않아 차량통행은 가능한 상태다.

서울시는 또한 오전 10시 기준 침수로 양재천로 하부도로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현재 양재천, 여의천, 반포천을 포함해 관내 26개 하천을 대상으로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