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 출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타이거 우즈.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총상금 950만달러)에 출전한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의 시작인 노던 트러스트를 위해 보스턴으로 향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PGA투어는 이번 주 진행 중인 윈덤 챔피언십을 끝으로 2019-20 정규시즌 일정을 마무리한다. 이후에는 페덱스컵 랭킹 상위 125명이 출전하는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가 20일부터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턴의 보스턴TPC에서 진행된다.

우즈는 현재 페덱스컵 랭킹 47위로 노던 트러스트 출전이 가능하다. 플레이오프 1차전을 무사히 마친다면 70위까지 진출하는 BMW 챔피언십도 충분히 노려볼 수 있다. 하지만 최종 30인이 경쟁하는 투어 챔피언십에 나서기 위해서는 랭킹을 끌어 올려야 한다.

우즈는 2019년 10월 조조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1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 공동 9위에 올랐지만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컷 통과한 선수 중 최하위인 68위에 그쳐 자존심을 구겼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투어가 중단됐다. 우즈는 7월 메모리얼 토너먼트를 통해 복귀했지만 공동 40위에 머물렀다. 2020년 첫 메이저대회였던 PGA 챔피언십에서도 기복있는 모습으로 공동 37위에 그쳤다.

우즈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서 2007년과 2018년 우승을 차지하는 등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일정이 모두 끝난 뒤에는 메이저대회인 US오픈이 열리기 때문에 우즈에게는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