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김호중, 진성 '보릿고개'로 박구윤 꺾고 1승

 
 
기사공유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호중이 진성의 '보릿고개'로 박구윤이 부른 '태클을 걸지 마'를 이겼다.

15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트로트 가수 박구윤, 신유, 김호중, 영기, 박서진, 신인선이 강진, 진성의 명곡을 재해석했다.

이날 첫 번째 순서로 뽑힌 박구윤은 진성의 '태클을 걸지 마'를 경연곡으로 선택했다. 무대를 본 신유는 "박구윤 같은 실력 있는 친구가 있어 든든하다. 좋은 자극이 된다. 이를 바짝 간 것 같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나선 김호중은 진성과 깊은 인연이 있다고 말했다. 김호중이 '미스터 트롯'에 출연했을 때 가장 처음 부른 곡이 진성의 '태클을 걸지 마'였다. 이번 경연에서는 '보릿고개'를 선곡했다. 김호중은 힘 있는 발성으로 절절한 감성을 담아냈다.

진성은 박구윤에게 "고맙다, 잘 들었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보릿고개'에 대해서는 "배고픔의 설움을 뼈저리게 느낀 세월이 있어 이런 가사를 쓸 수 있었다. 그 시절의 한이자 아픔, 통곡이다"면서 "이런 걸 잘 표현했고 노래의 참맛을 새롭게 살렸다"고 김호중의 무대를 평가했다.

스페셜 명곡 판정단의 선택은 김호중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