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충격 텐션 '방가네' 등장→'극한 직업' 노라조 스타일리스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방효선, 고은아, 미르의 '방가네'와 노라조 스타일리스트의 극한 직업 일상이 '전참시'를 뒤집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배우 고은아와 매니저 역할을 수행 중인 친언니 방효선, 두 사람의 동생 엠블랙 미르의 일상이 공개됐다. 일명 '방가네'라 불리는 이들은 시트콤 같이 유쾌한 일상을 공개해 웃음을 줬다.

이날 MC들은 스튜디오에 등장한 고은아를 반기며 한동안 TV에서 사라진 이유에 대해 물었다. 고은아는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공황장애가 와서 은퇴 아닌 은퇴를 하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과거 몰상식한 업계 관계자에게 재떨이로 맞았던 경험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은 유튜브로 잘 풀렸다"며 만족스러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남양주 집을 주 일터로 하는 고은아는 집에서 하루를 시작했다. 고은아는 일어나자마자 싱크대에서 고양이 세수를 하고 대중 없이 요리를 하는 털털한 모습으로 '야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고은아는 목에서 때가 나온다고 하는가 하면, 뜬금없이 방귀를 뀌는 내추럴함으로 놀라움을 줬다. 고은아의 형부 역시 처제의 모습에 당황했다.

방효선은 동생의 짠순이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고은아가 휴지 한 장에도 민감한 모습에 대해 "동생이 짠순이다. 팬티 2장으로 버티고 에어컨도 안 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은아는 "속옷을 안 사고 있는 걸 버리다 보니 2장이 남더라. 부지런히 돌려입다 보니 되긴 되더라. 지금은 언니가 5장에 9900원인 속옷을 사줘서 풍족하게 살고 있다"고 해 알뜰함을 자랑했다.

한창 놀던 고은아와 매니저는 동생 미르를 깨우기 시작했다. 그가 일어나자 두 사람은 극진히 대표를 모셨다. 월급날을 맞았던 것. 두 사람은 동생 미르를 적극적으로 놀리며 남다른 화목함을 자랑했다. 그와중에 고은아는 미르의 아침식사를 준비하며 동생을 살뜰히 챙겼다. 하지만 이후 미르를 사이에 두고 언니와 투닥투닥하며 미르를 지치게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 사람은 대화를 하던 중 콘텐츠로 만들만한 내용이 나오자 즉석에서 촬영을 하는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고은아는 촬영 중 남다른 텐션을 보였고, 전현무는 "근래에 본 영상 중 가장 충격적"이라고 해 반응을 전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노라조와 스타일리스트의 일상도 공개됐다. 노라조와 스타일리스트는 새로운 무대 의상 콘셉트를 두고 회의에 나섰다. 회의 중 노라조가 '쌀' 콘셉트를 제시하자, 스타일리스트는 '밥솥'으로 이를 진화시켰다. 뛰는 노라조 위에 나는 스타일리스트의 등장에 모두가 놀랐다. 스타일리스트는 다소 과하다고 느껴질 수 있는 노라조의 콘셉트에 대해 "장난이 아닌 진심으로 임하고 있다. 하다보니 욕심이 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스타일리스트는 밥솥 의상을 만들기 위해 발품을 팔았다. 그는 볏짚을 구하기 위해 온 식당에 전화를 하는가 하면, 슈퍼에서 즉석밥과 쌀을 사고, 철물점에서 밥솥을 구매했다. 상인들은 뜬금 없는 재료로 옷을 만들겠다는 스타일리스트를 보고 놀랐으나 적극적으로 그를 도와줬다. 재료를 구한 스타일리스트는 동료들과 함께 옷을 열심히 만들었다. 노라조는 간식을 사주며 스타일리스트들을 격려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55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