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최수종 등장… 4% 자체최고시청률 경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호가 될 순 없어 포스터/사진=JTBC 홈페이지.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최양락의 천적 배우 최수종이 등장해 국민 사랑꾼답게 부부들에게 뼈와 살이 되는 조언을 건네며 일요일 밤을 유쾌하게 물들였다.

지난 16일 오후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 13회는 4.0%로 자체 최고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최수종이 직접 스튜디오에 나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최양락을 완전히 바꿔놓겠다"는 포부답게 최수종은 여러 가지 설렘 가득한 일화는 물론 부부간 도움이 될 말들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이벤트가 꼭 거창할 필요 없이 아내가 볼 수 있는 곳에 작은 메시지 카드를 남겨놓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며일상에서 감동을 주는 방법을 제시해 감탄을 불러 모았다. 이를 들은 팽현숙은 "말만 들어도 감동"이라며 또 한껏 센치해진 감수성을 드러내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편 '1호가 될 순 없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배우 하희라가 남편 최수종과 아들의 흐믓한 투샷을 공개했다. /사진=하희라 인스타그램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5:32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5:32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5:32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5:32 10/26
  • 금 : 41.67상승 0.3115:32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