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등판' 김광현, 3⅔이닝 1피홈런 1실점 기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020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무난한 활약을 펼쳤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진=로이터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020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무난한 활약을 펼쳤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진=로이터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4일 만에 선발으로 출전해 무난한 활약을 펼쳤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광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3피안타(1홈런) 1실점을 기록했다. 그는 볼넷 3개를 내줬고 삼진 1개를 잡아냈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으로 김광현이 24일간의 실전 공백이 있었던 점을 고려해 투구수에 제한을 둘 것이라는 의사를 드러냈고 그의 투구수가 57개가 되자 교체를 했다.

김광현은 1회말부터 위기가 닥쳤다. 선두타자 크리스 브라이언트를 2구 만에 유격수 뜬공으로 가볍게 잡아냈으나 앤소니 리조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낸 뒤 하비에르 바이즈에게 좌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맞았다.

1사 2·3루가 되자 세인트루이스 벤치에서는 윌슨 콘트라레스를 고의4구로 내보내는 작전을 꺼냈다. 작전은 성공했다. 김광현은 이안 햅을 3구 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데이비드 보트를 유격수 땅볼로 요리, 불을 껐다.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삼진, 첫 고의4구가 나왔다.

1회말에는 포심 패스트볼과 슬라이더만 던졌던 김광현은 2회말부터 커브와 체인지업을 섞기 시작했다. 그 결과 메이저리그 데뷔 첫 삼자범퇴가 나왔다. 조쉬 페글리를 유격수 땅볼, 앨버트 알모라 주니어를 유격수 뜬공, 니코 호너를 중견수 뜬공으로 각각 잡아냈다.

김광현은 3회말에는 이날 경기 첫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했다. 브라이언트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좌전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김광현은 바에즈에게 초구를 던져 3루수 병살타를 유도한 뒤 콘트레라스를 1루수 직선타로 처리,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4회말이 아쉬웠다. 선두 햅에게 좌월 솔로포를 맞고 1-1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김광현은 보트를 3루수 땅볼, 페글리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으나 세인트루이스 벤치가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존 갠트가 등판해 이닝을 마무리했다.
 

이원창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5:32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5:32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5:32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5:32 05/07
  • 금 : 67.17하락 0.5915:32 05/07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