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4개월만에 최대폭 상승… 온스당 2000달러 육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7일(현지시간) 12월 인도분 금은 전거래일보다 온스당 2.5%(48.90달러) 상승한 199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사진=뉴스1DB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7일(현지시간) 12월 인도분 금은 전거래일보다 온스당 2.5%(48.90달러) 상승한 199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사진=뉴스1DB
국제 금값이 상승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7일(현지시간) 12월 인도분 금은 전거래일보다 온스당 2.5%(48.90달러) 상승한 1998.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값은 장중 한때 온스당 2000.35달러를 기록했다. 아울러 금액기준 이날 상승폭은 지난 4월22일 이후 가장 크다.

국제 금값 상승은 미 국채 수익률 급락과 달러화 약세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회장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가 지난 2분기에 세계 2위 금광업체 배릭골드의 주식을 대량으로 구입했다는 소식도 금값 상승세에 일조했다.

금값은 올해 들어서만 32%가 오르며 가파른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경제 불확실성이 계속되고 각국이 유동성 공급을 위해 초저금리를 유지하면서 투자자들이 금에 몰리고 있어서다.

금값은 지난 4일 사상 처음으로 온스당 2000달러를 돌파했다가 러시아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지난주 금값이 하락했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