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지노믹스, 간암치료제 병용요법 국내 3상 승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리스탈}지노믹스에 따르면 캄렐리주맙과 리보세라닙 병용요법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임상 3상을 승인받았다./사진=크리스탈지노믹스
{크리스탈}지노믹스에 따르면 캄렐리주맙과 리보세라닙 병용요법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임상 3상을 승인받았다./사진=크리스탈지노믹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18일 간암 1차 치료제로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는 캄렐리주맙과 리보세라닙 병용요법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임상 3상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캄렐리주맙은 앞서 지난 4월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중국 항서제약으로부터 도입한 면역항암제다. 글로벌 항암제 시장에서 옵디보·키트루다를 대체해 다양한 암종의 블록버스터 표준치료제로 기대되는 신약이다.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전형적 호지킨림프종 3차 치료제로 허가받은 데 이어 지난 3월에는 간암(HCC) 2차 치료제로 승인됐고, 6월에는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 및 식도암 2차 치료제로 추가 승인됐다.

글로벌 임상 3상은 총 510명 대상자를 대상으로 이미 중국·미국·유럽 등에서 진행 중이며 한국은 지난 13일 추가됐다.

이번 임상은 1차 평가지표로 캄렐리주맙과 리보세라닙 병용의 전체 생존 기간(OS), 무진행 생존 기간(PFS)을 평가해 소라페닙과 대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재 글로벌 환자 모집률은 50%가 넘었다.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병원 등 10곳에서 진행된다.

크리스탈지노믹스 관계자는 “현재 면역항암제는 환자별로 연간 1억원의 치료비가 치출되는 만큼 캄렐리주맙을 기존 면역항암제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해 국가 보험재정과 환자의 부담을 줄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내 면역항암제 시장은 키트루다, 옵디보, 티쎈트릭, 여보이로 구성돼있다. 시장규모는 지난해 기준 1930억원으로 2025년에는 4300억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