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파트는 처제 집”… 국세청, 김대지 후보자 차명 투자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국세청이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가 처제 명의를 이용해 강남 아파트에 투자했다는 의혹을 공식 부인했다. 18일 국세청은 설명자료를 내고 최근 불거진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국세청은 “김 후보자의 처제는 주택을 직접 소유하려는 의사가 강했다”며 “처제는 10여년의 직장 생활로 모은 자기 자본금에 대출금 1억5000만원, 김 후보자의 전세 보증금 2억3000만원을 원천으로 지난 2010년 12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 소재 아파트를 매입했다”고 설명했다.

국세청에 따르면 김 후보자의 처제는 가족과 함께 해당 아파트에 2011년 1월부터 거주하다가 2013년 8월 결혼한 이후 지금까지 따로 살고 있다.

국세청은 “김 후보자는 재산 등록 의무자로서 당시 주변 시세를 반영해 계좌 이체 등을 통해 처제에게 전세 보증금을 적정하게 지급했다”며 “전세 보증금을 정상적으로 지급하고 거주했으므로 증여세 문제는 발생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련 사안에 대한 증빙자료 등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19일 열리는 국회 인사청문회 질의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성실히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