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코로나19 공포' 코스피 2350선 붕괴, 코스닥 4%대 급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코스피지수는 전장 대비 59.25포인트(2.46%) 내린 2348.24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장 대비 34.81포인트(4.17%) 하락한 800.2로 거래를 마감했다./사진=뉴시스.
18일 코스피지수는 전장 대비 59.25포인트(2.46%) 내린 2348.24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장 대비 34.81포인트(4.17%) 하락한 800.2로 거래를 마감했다./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공포에 국내 증시가 급락했다. 

코스피 지수는 2340선으로 후퇴했고 코스닥 지수는 4% 급락해 장중 800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18일 코스피지수는 전장 대비 59.25포인트(2.46%) 내린 2348.24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65포인트(0.07%) 내린 2405.84에 장을 출발해 등락을 거듭했다. 이후 오후 1시52분께 2399.10으로 내려앉은 뒤 2400선을 되찾지 못한 채 거래를 마쳤다. 개인은 홀로 5267억원을 팔아치웠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23억원, 4784억원 사들였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 삼성전자(0.69%), 삼성바이오로직스(0.25%), 네이버(0.82%), 카카오(4.28%) 등은 상승 마감했다. 반면 SK하이닉스(-2.62%), LG화학(-1.43%), 삼성전자우(-0.79%), 셀트리온(-0.16%), 현대차(-5.39%), 삼성SDI(-2.48%) 등은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4%대 급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은 전장 대비 34.81포인트(4.17%) 하락한 800.2로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0.48포인트(0.06%) 내린 834.55에 개장해 낙폭을 키워 장중 한 때 800선이 깨지기도 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890억원, 1777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홀로 3130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 대부분은 하락 마감했다. 씨젠(19.02%), 제넥신(1.26%)만 상승 마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3.84%), 알테오젠(-3.81%), 에이치엘비(-4.36%), 셀트리온제약(-3.19%), 에코프로비엠(-2.66%), 케이엠더블유(-4.58%), CJ ENM(-8.68%), 펄어비스(-4.28%) 등은 하락했다.

연휴 기간에 국내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2차 대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추가 부양책이 지연되고 있는 점이 국내 증시 급락 원인으로 분석됐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추가 부양책 지연이 현실화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미국의 소비절벽 가능성이 높아진 점은 부담”이라며 “대선 우편 투표를 둘러싼 마찰이 이어지는 등 미국 정치 불확실성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손희연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