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여의도 본사 직원, 코로나19 확진… 해당층 폐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투자증권 본사./사진=뉴시스
한국투자증권 본사./사진=뉴시스
한국투자증권 여의도 본사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8일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기업금융(IB) 소속 직원 1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오전 11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직원은 연휴 기간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판정을 받은 직원과 함께 근무한 직원들은 현재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침에 따라 해당 직원이 근무하던 층은 폐쇄했고 같은 층 근무 직원은 전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며 "이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고 밝혔다.

 

윤경진
윤경진 youn1@mt.co.kr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0.77상승 11.5710:40 03/21
  • 코스닥 : 804.02상승 1.8210:40 03/21
  • 원달러 : 1307.40하락 2.710:40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0:40 03/21
  • 금 : 1982.80상승 9.310:40 03/21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 [머니S포토] 우크라 참전 '이근' 여권법위반·도주치상 혐의 첫 공판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국힘 최고위 들어서는 김기현 대표
  • [머니S포토] 엔믹스, 'exp?rgo(엑스페르고)'로 컴백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