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는 되고 PC방은 안 되고… 코로나19 영업중지 기준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PC방 등 고위험시설 12종의 운영이 중단됐지만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카페 영업은 허용하면서 PC방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영업중단으로 불이 꺼진 서울시내 한 PC방. /사진=뉴시스 이영환 기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후속 강화 조치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 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PC방 등 고위험시설 12종의 운영이 중단됐다. 하지만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카페의 영업은 허용해 뒷말이 무성하다.

21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자정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 12종의 운영이 중단됐다.

이번 조치로 운영이 중단되는 고위험시설에는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과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집단운동, 방문 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 대형학원(300인 이상), PC방 등이다.

서울시는 고위험 시설은 아니지만 영화관, 목욕탕, 종교시설 등 많은 인원이 모이는 민간다중이용시설 12개 업종은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한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시행한다.

서울시가 선정한 운영 중단 시설에 PC방은 포함됐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이 마스크를 벗은 채 모여있는 카페와 식당 등은 운영 중단 대상에서 빠지면서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이다.

시민들은 '똑같은 실내인데 카페는 되고 PC방은 안 되는 이유가 명확하지 않다'고 꼬집는다.

PC방 업계도 반발한다. 소상공인 단체인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서비스협동조합)은 지난 19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PC방 영업 중지 조치에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서비스협동조합 측은 “이번에도 PC방은 여지없이 코로나19에서 가장 위험한 업종으로 분류됐다”며 “PC방 사업자들은 최소한의 생존을 위한 사전 대책 준비와 논리 없이 소상공인들의 생존 자체를 쥐락펴락하는 즉흥적인 판단으로 혼란에 빠져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확진자가 직·간접적으로 발생한 업종은 이번 집합금지 명령에서 적용 예외 대상으로 두면서 PC방을 특정해 고위험 전파지인 것처럼 규정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치밀한 대안 마련으로 피해를 보는 국민이 없도록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인 영업 활동이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0.84하락 13.0718:01 10/27
  • 코스닥 : 783.73상승 5.7118:01 10/27
  • 원달러 : 1125.50하락 2.218:01 10/27
  • 두바이유 : 40.81하락 1.2618:01 10/27
  • 금 : 39.84하락 1.8318:01 10/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