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장관 “수도권 학교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대비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가운데)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수도권 학교방역 강화를 위한 유관기관 점검회의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도성한 인천교육감, 이재정 경기교육감, 조희연 서울교육감과 나란히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스1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가운데)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수도권 학교방역 강화를 위한 유관기관 점검회의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도성한 인천교육감, 이재정 경기교육감, 조희연 서울교육감과 나란히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언제라도 발령될 수 있다고 전제하고 교육청과 함께 미리 필요한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4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학교 방역 인력 지원 등 수도권 학교 방역 점검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회의에는 유 부총리를 비롯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염태영 수원시장 겸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유 부총리는 "전국의 코로나19 확산 추이가 매우 엄중하다"며 "학교가 대체로 방학 시기였는데도 8월11일 이후 학생과 교직원의 확산세도 매우 빠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학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개학을 하는 이번 주가 일선 학교에서는 가장 중요한 한 주가 될 것"이라며 "교육부, 교육청, 학교는 그 어느 때보다 긴장하면서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교육부는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신속하고 선제적으로 모든 상황을 판단할 것"이라며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언제라도 나올 수 있는 상황임을 전제하고, 교육청과 함께 미리미리 필요한 준비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1학기에도 방과후학교 강사, 퇴직 교원, 자원봉사자 등 4만여명이 학교 방역 인력으로 투입돼 학교 현장을 지원했다”며 “2학기에도 학교 현장에 방역 인력을 지원해달라”고 수도권 지역 교육감과 기초자치단체에 요청했다.부총리는 "전국의 232개 기초자치단체와 176개 교육지원청이 협업한다면 2만여개 전국 학교는 천군만마를 얻는 것"이라며 "일선 학교가 막중한 부담을 호소하는 학교 방역 관리와 초등돌봄 원격 수업 관리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와 교육청은 24시간 비상대기하면서 학교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선제적이고 신속하게 판단해 행정으로 지원하겠다"며 "2학기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서로 믿고 함께 협력하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명일
김명일 terry@mt.co.kr  | twitter facebook

김명일 온라인뉴스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