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GX-I7', 노바티스 세포치료제와 병용임상 FDA 승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넥신}은 관계사인 네오이뮨텍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지속형 인터루킨-7 GX-I7(efineptakin alfa)과 노바티스의 CAR-T 치료제 킴리아(Kymriah,tisagenlecleucel) 병용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제넥신}은 관계사인 네오이뮨텍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지속형 인터루킨-7 GX-I7(efineptakin alfa)과 노바티스의 CAR-T 치료제 킴리아(Kymriah,tisagenlecleucel) 병용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제넥신은 관계사인 네오이뮨텍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지속형 인터루킨-7 GX-I7과 노바티스의 CAR-T 치료제 킴리아를 병용투여하는 림프암 환자 대상 임상 1b상 시험을 승인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GX-I7과 CAR-T 치료제를 병용하는 첫번째 임상이다. 이로써 제넥신과 네오이뮨텍은 GX-I7의 개발을 위해 로슈, MSD, BMS에 이어 노바티스와도 공동협력 임상에 돌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재발성·불응성 거대 B세포 림프종(r/r, LBCL; Large B-cell lymphoma) 환자를 대상으로 GX-I7과 CD19(악성 B세포 특이 항원)을 타깃하는 CAR-T 세포치료제인 킴리아를 병용투여해, GX-I7의 안전성, 내약성 항암효과 시너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은 전체 악성림프종의 25~30%를 차지하며 아직까지 많은 환자들이 재발하거나 치료에 반응을 보이지 않는 등 다양한 치료법에도 불구하고 완치율이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상을 이끌 연구자인 미국 워싱턴의대 암센터 부국장이며 면역항암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존 디페르시오(John F. DiPersio) 박사는 “킴리아에 이어 GX-I7을 투여하면 킴리아의 증식성 및 생존성을 높여주는 동시에 환자의 면역 시스템을 재건해 암과 싸울 수 있도록 도와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성영철 제넥신 대표이사는 “이번 임상은 GX-I7의 면역항암제로서의 범용적 효능을 확장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CAR-T 세포제의 성공적인 치료는 넣어준 CAR-T 세포가 충분히 증식하고 유지돼야 가능한데, T세포 증식을 유도하고 사멸을 막는 GX-I7이 CAR-T 세포치료제인 킴리아의 치료 효능을 높여 재발성·불응성 거대 B세포 림프종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